월드패션 2023-05-19

나이키·아디다스·챔피온의 배반! 의류서 기준치 40배 환경호르몬 검출

레깅스, 반바지, 스포츠브라 등에서 천식과 심혈관 질환 유발 비스페놀A(BPA) 검출




나이키, 아디다스, 파타고니아, 챔피온 등 8개 유명 글로벌 포츠 브랜드의 의류와 속옷에서 천식과 심혈관 질환 등을 유발하는 환경호르몬이 과다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CNN은 17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비영리단체 환경보건센터(CEH)가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스포츠 의류에 포함된 비스페놀A(BPA)를 분석한 결과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나이키, 아디다스, 파타고니아, 챔피온, 애슬레타 등 8개 브랜드 제품에서 안전 한도의 최대 40배에 달하는 비스페놀A(BPA)가 검출됐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주의 비스페놀A(BPA) 기준치는 3마이크로그램(㎍)인데 해당 브랜드에서 판매하는 레깅스, 반바지, 스포츠브라, 운동 셔츠 등에서 캘리포니아주 기준치보다 많은 양의 비스페놀A(BPA)가 검출된 것이다.

비스페놀A(BPA)는 여성호르몬 분비를 자극하는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이다. 여성에게 특히 치명적이라 생리통(월경곤란증), 월경 과다를 비롯해 임신 중 과다 노출될 경우 태아의 생식계 발달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암을 비롯해 심혈관 질환, 비만, 천식 등과도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영수증, 물병, 장난감, 바닥재 등 일상적으로 사용되는 많은 제품에서 검출된다.

이번 조사에서 비스페놀A(BPA)는 스판덱스가 포함된 폴리에스터 소재 의류에서만 검출됐다.

앞서 진행된 검사에서는 아식스, 노스페이스 등 브랜드의 스포츠 브라 제품에서 안전 기준치의 22배에 달하는 비스페놀A(BPA)가 검출됐었다.

이와 관련 캘리포니아 비영리단체 환경보건센터(CEH)는 “스포츠브라나 운동복은 보통 몇 시간 동안 착용하고 많은 땀을 흘리는 만큼 피부를 통해 수 초에서 수 분 만에 혈관으로 유입돼 일상에서보다 비스페놀A(BPA) 노출량이 더 많을 수 있다”며 “소비자는 운동 후 즉각 옷을 갈아입는 등 비스페놀A(BPA) 노출 시간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패션엔 포토] 에일리, 연애하고 더 예뻐진 미모! 우아한 듯 힙한 크롭 투피스룩
  2. 2. 공유, 파리 패션위크 깜짝 등장! 루이비통 패션쇼의 멋남 클래식한 트위드룩
  3. 3. 서정희, 스타일 놀라워! 62세 믿기지 않는 패션 감각 패턴 원피스룩
  4. 4. [패션엔 포토] 뉴진스, 일본 단체 수학 여행? 스타일 맞춤 프레피 트윈룩 출국
  5. 5. [패션엔 포토] 김수현, 한국인이 사랑하는 스타 1위! 대충 입어도 멋진 꾸안꾸 출국
  6. 6. [리뷰] 글로벌 통합 정신! 루이비통 2025 S/S 남성복 컬렉션
  7. 7. [패션엔 포토] ‘장원영 친언니’ 장다아, 유전자는 못속여! 요정같은 러블리 프레피룩
  8. 8. [패션엔 포토] 트와이스 지효, 미모는 열일중! 시대를 초월한 리틀 블랙 드레스룩 ...
  9. 9. [패션엔 포토] 현빈, 강남백화점이 들썩! 조각같은 비주얼 댄디한 화이트 수트핏
  10. 10. [리뷰] 트로피컬 모더니즘! 겐조 2025 S/S 컬렉션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