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패션 2022-12-31

'펑크의 대모' 비비안 웨스트우드, 81세 별세...25살 연하 남편 "곁에 있겠다"

펑크의 여왕이자 영국 패션 대모 비비안 웨스트우드 별세했다. 향년 81세. 웨스트우드의 오른팔이자 남편이자 크리에이티브 파트너로 30여년 함께 한 안드레아스 크론탈러는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펑크의 여왕이자 영국 패션의 대모로 불리는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우드( Vivienne Westwood)가 29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1세.


거친 저항 문화의 아이콘으로 반세기 패션계를 호령한 영국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런던 남부에 있는 자택에서 가족들에게 둘러싸인 채 평화롭게 숨을 거뒀다고 로이터 통신과 CNN 등 외신이 웨스트우드 측의 공식 성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비비안 웨스트우드 측은 “비비안은 마지막 순간까지 자신이 사랑하는 일을 계속했고, 디자인하고, 자신의 책을 쓰고, 세상을 보다 좋게 바꿨다. 그녀는 놀라운 삶을 살았다. 지난 60년 간 그녀의 혁신과 영향력은 헤아릴 수 없고,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라고 애도했다.



웨스트우드의 남편인 디자이너 안드레아스 크론탈러(Andreas Kronthaler)도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비비안은 앞으로도 내 마음 속에 계속 함께할 것이다. 우리는 끝까지 일을 계속했고, 그녀는 나에게 많은 것을 주었다. 고마워 여보”라고 작별 인사를 전했다.


웨스트우드는 1970년대에 당시 혁신적이었던 펑크와 뉴웨이브 스타일을 발표해 자신의 상징이자 시그너처룩으로 만들었다.


1941년 영국 더비셔에서 태어난 웨스트우드는 면직공장과 제화공장에서 일한 부모의 영향을 받아 10대 때부터 자신의 옷을 직접 만들기 시작했다.

10대 때 가족이 런던 북부로 이사하면서 보석디자인과 은세공을 배웠으며 이후 안정적인 벌이를 위해 초등학교 교사가 됐다. 이 때 첫 남편인 데릭 웨스트우드를 만나 직접 만든 드레스를 입고 결혼했으나 아들이 태어난 지 3년 뒤인 1966년 이혼했다.

싱글맘으로서 런던 포토벨로로드에서 장신구 판매를 하던 중 당시 미술학도였던 멕라렌을 만나면서 펑크 영향을 받았고, 이후 디자이너로 전향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록밴드 섹스 피스톨즈의 매니저 말콤 멕라렌과 함께 런던에 펑크 패션 의류 매장을 오픈한 웨스트우드는 밴드의 무대의상을 담당하며 패션계 저항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주류 문화에 대한 반항과 전복적인 메시지를 담은 급진적인 펑크룩과 펑크 무브먼트의 도발적인 룩은 전세계에 파란을 일으켰다.


1992년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훈장을 받기도 했다.


당시 51세의 웨스트우드는 여왕을 만나기위해 켄싱턴 궁을 방문했을때 속옷을 입지 않는 채 속이 비치는 드레스를 입었으며 카메라 플래시가 터질때 거의 나체에 가까운 모습을 드러내 충격을 던져주었다.

CNN은 "맥라렌과 웨스트우드의 창의적인 파트너십이 없는 1970년대 영국을 상상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평가했다.


↑사진 = 비비안 웨스트우드와 남편이자 크리에이티브 파트너 안드레아스 크론탈러



웨스트우드는 사회·정치적인 의견을 거침없이 밝혀왔으며 기후변화와 멸종위기 동물 구호를 위해 오랜 시간 다양한 프린트와 그래픽을 통해 사회적 이슈를 실천하고 확산시켜 온 사회 활동가로도 유명하다


핵 군축과 반전을 옹호했으며, 가난한 이들에게 타격을 주는 여러 정책에 반기를 들었다. 2015년에는 탱크를 직접 몰고 데이비드 캐머런 당시 총리의 관저 앞으로 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채식주의자인 웨스트우드는 지난 2015년부터 지구 환경과 기후 변화를 위해 '적게 사고 잘고르고 오래입자'는 철학을 패션에 반영해 왔다.


그는 2014년 자서전에서 “내가 패션을 하는 유일한 이유는 ‘순응’이란 단어를 파괴하기 위해서”라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 = 비비안 웨스트우드와 남편이자 크리에이티브 파트너 안드레아스 크론탈러


한편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1988년 47세때 오스트리아 빈에서 패션을 가르치던 교수 시절, 25살 연하의 제자이자 양성애자 였던 안드레아스 크론탈러(Andreas Kronthaler)를 처음 만나 4년후인1992년 두번째 결혼을 했다. 


안드레아스 크론탈러는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오른팔이자 남편이자 크리에이티브 파트너로 30여년 동안 패션 동반자로 오랫동안 함께 해왔다.


안드레아스 크론탈러는 최근들어 뛰어난 테일러링에 반항적인 디테일을 가미한 비비안 웨스트우드 남성 컬렉션과 함께 골드 라벨 '안드레아스 크론탈러 포 비비안 웨스트우드Andreas Kronthaler for Vivienne Westwood)'로 여성복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영국 패션계 거장의 부음에 각계에서 추모 물결이 확산되고 있다.


디자이너이자 전 스파이스 걸스 멤버였던 빅토리아 베컴은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또 미국 디자이너 마크 제이콥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제든 주변을 놀라게 하고 충격을 줬다”며 함께 보낼 수 있었던 시간에 감사했다.


미셸 도넬런 영국 문화부장관은 트위터에 “매우 슬픈 날이다.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영국 패션의 거대한 존재로 남을 것”이라며 “그 펑크스타일은 1970년대에 룰을 바꿨다. 평생 자신의 가치관을 지켜준 것으로 널리 존경받았다”고 칭찬했다.


최근 웨스트우드는 아들, 손녀와 함께 내년에 출범할 비영리법인 비비안 재단을 설립했다. 재단은 “비비안의 삶, 디자인, 행동주의 유산을 보호하고 지속하기 위해 만들었다”며 기후변화와 전쟁, 인권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남규리, 푸꾸옥 마지막 날 제대로! 분위기 낸 끈 나시 꽃무늬 원피스 리조트룩
  2. 2.서정희, 62세 맞아? 10대로 돌아간 듯 레이스 원피스 말괄량이 걸리시룩
  3. 3.[패션엔 포토] 조유리, 니트 하나로 끝! 각선미 뽐낸 하의실종 니트룩 '시선 강탈'
  4. 4.송경아, 체크 셔츠의 극강 모델 핏! 클라스 다른 스키니 진과 셔츠 부산 여행룩
  5. 5.[패션엔 포토] 박민영, 꽁꽁 가려도 튀는 미모! 머리부터 발끝까지 올블랙 공항룩
  6. 6.‘살빠진’ 솔비, 홀터넥 톱도 완벽! 피팅룸이 즐거운 달라진 옷 태 방송 출근룩
  7. 7.‘태국댁’ 신주아, 민소매 원피스면 여름 끝! 젓가룩 몸매의 여리여리 외출룩
  8. 8.'LVMH 2세와 열애설' 블랙핑크 리사, 드디어 루이비통 공식 앰버서더 선정
  9. 9.황신혜, 핫섬머에는 그물 패션! 커팅 데님에 그물톱 핫한 감각의 제주 여행룩
  10. 10.박하선, 분위기 여신의 S라인 여름 핏! 크롭톱과 슬릿 스커트 상큼 섬머룩
  1. 1. 유이, 뭘 입어도 탄탄 에너제틱! 버뮤다 팬츠에 반팔 쿨한 리조트룩
  2. 2. [패션엔 포토] 한효주, 사뿐사뿐 영화제 나들이! 매혹적인 레드카펫 드레스룩 '자...
  3. 3. 로에베, 조나단 앤더슨의 큐레이션 국내 최초 스토어 ‘까사 로에베 서울’ 오픈
  4. 4. [패션엔 포토] 레드벨벳 조이, 신사동이 들썩! 시선올킬 상큼 과즙미 컬러풀 나들...
  5. 5. [패션엔 포토] 윤아-전현무, 3년 연속 스포트라이트! 환상의 레드카펫 MC 케미룩
  6. 6. [패션엔 포토] 티파니 영, 신부보다 예뻐! 청룡시리즈 빛낸 천상의 레드카펫 드레스룩
  7. 7. 기은세, 비오는 날 가볍게! 장화에 미니와 티셔츠 패셔니스타의 레인룩
  8. 8. [패션엔 포토] 천우희, 청룡의 여신! 레드카펫 물들인 강렬한 레드 드레스룩
  9. 9. [패션엔 포토] 안은진, 사뿐사뿐 사랑스러워! 빛나는 보라빛 홀터넥 드레스룩 자태
  10. 10. 코오롱스포츠, BTS 진의 연관 캐릭터 우떠와 콜라보레이션 컬렉션 출시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