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21-06-29

[리뷰] 앤트워프 콜라주, 2022 봄/여름 드리스 반 노튼 남성복 컬렉션

벨기에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이 도시 풍경을 배경으로 그래픽 프린트뿐만 아니라 아카이브 조각과 예술가의 작품을 콜라주해 자신의 고향 앤트워프에 경의를 표했다.




드리스 반 노튼이 지난 24일(현지시간) 벨기에 ‘제2의 도시’로 알려진 안트베르펜 도시 풍경을 배경으로 디자인 스튜디오 멤버들이 휴대폰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룩북으로 만든 2022 봄/여름 컬렉션을 공개했다.


에스닉 무드의 프린트와 색채, 레이어링으로 정평이 난 벨기에 디자이너 브랜드 드리스 반 노튼의 이번 컬렉션은 평온하고 친절할만큼 거칠고 퇴폐적인 도시 앤트워프를 사진 콜라주 기법으로 브랜드 아이텐더티와 예술성을 보여준다.

드리스 반 노튼은 도시의 전망을 바탕으로 한 그래픽 프린트뿐만 아니라 아카이브 조각과 예술가의 작품을 콜라주해 자유롭고 편안한 남성복 스테이플로 자신 고향의 앤트워프에 경의를 표했다. 

클래식한 트렌치코트, 정교한 테일러링의 셋업 슈트, 화려한 프린트의 오버사이즈 셔츠 등을 중심으로 두툼한 스트랩을 탑재한 샌들, 미드솔을 적용한 보트 슈즈, 화려한 캣아이 선글라스, 널찍한 수납공간과 고급스러운 소재감이 돋보이는 가방 등 액세서리가 눈에 띄었다.



한편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은 1958년 벨기에 출생의 디자이너로 양장점을 운영하던 부모님의 영향으로 파리, 밀라노 등을 여행하며 자연스럽게 패션 감각을 키웠다.


18세에 벨기에 앤트워프 왕립 예술학교에 입학, 본격적으로 패션 디자인 공부를 시작한 그는 졸업 후에는 부모님의 사업을 도우며 프리랜서 디자이너와 바이어로 활동하며 디자인뿐만 아니라 사업적 감각을 발휘하는 디자이너로 거듭나게 된다.


1986년 자신의 이름 내건 브랜드를 런칭한 그는 벨기에 앤트워프에 첫 매장을 오픈했다. 


동양의 신비로움과 서양의 모던함이 어우러진 독특한 스타일의 컬렉션은 파리를 비롯한 유럽 패션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았으며 1년 후 ‘앤트워프6’의 일원이 되어 백화점 및 바이어들의 많은 주문을 이끌었다.


전위적, 파격적, 에스닉 등 상상 속에만 존재했던 패턴과 색상을 현실로 재현시키는 디자이너로 유명세를 탄 그는 1991년 첫 남성복 컬렉션에 이어 93년 여성복 컬렉션을 연이어 발표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굳혔다.



매 쇼마다 완벽한 컨셉과 의상, 무대를 연출하는 드리스 반 노튼은 항상 신선하면서도 인상 깊은 컬렉션을 제안한다. 

또 어려서부터의 직간접적인 경험과 꼼꼼한 성격, 자신만의 확고한 철학을 선보이며 광고와 같은 홍보도 일체 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비용을 디자인에 투자하며 더욱 창조적인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드리스 반 노튼은 패션은 기준과 경계를 허물기 위해 존재하는 것으로 본인은 특정한 정체성과 아름다움을 강요하지 않는다고 말한바 있다.

경계없는 쟝르의 혼합, 남성성과 여성성을 혼재시켜 표현하는 것을 즐기며 싫어하고 관심이 없었던 객체에서 영감을 찾기도 하고 새로운 재미를 느낀다고 밝혔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Style photo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