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2017-01-12

미니백은 잠시 안녕! 올 봄 핸드백 트렌드는 '오버사이즈 빅 백’

오버사이즈 열풍이 올 봄 시즌 가방에도 불고 있다. 발렌시아가, 셀린느, 마르니 등 다수의 럭셔리 브랜드들이 2017 봄/여름 컬렉션을 통해 다양한 빅 사이즈 가방들을 선보였다. 한동안 유행했던 ‘미니백’과 잠시 작별을 고하고 올 봄에는 오버사이즈 ‘빅 백’과 사랑에 빠져보자.


 

 

아무리 유행이 돌고 돈다고 하지만, 패션계의 변덕은 매우 심한 듯 하다. 지난 시즌까지 대세였던 미니사이즈 가방이 잠지 주춤한 올 봄에는 다시 빅 사이즈 가방이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베트멍」이 몰고 온 오버사이즈 바람은 옷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한걸까. 봄 바람 타고 날아올 춘풍 빅백 트렌드를 미리 숙지해 보자.


「발렌시아가」는 작년 2016 가을/겨울 컬렉션을 시작으로 2017 /여름 에서도 당장 봄 소풍을 떠나야 할 것 같은 싱그러운 색상이나 스트라이프가 입혀진 오버사이즈 가방을 선보였다. 「로에베」는 고풍스러운 느낌을 자아내는 브라운 컬러의 오버사이즈 가방들을,「셀린느」는 캐주얼 한 느낌의 심플한 모노톤 가방들을 선보였다.「마르니」역시 미니멀리즘을 베이스로 한 디자인의 오버사이즈 가방을 선보였는데, 의상과 동일한 컬러로 매치해 매우「마르니」스러운 모던함을 연출했다.


↑사진 = 발렌시아가 2016 F/W 컬렉션

  

↑사진 = 발렌시아가 2017 S/S 컬렉션

 

↑사진 = 로에베 2017 S/S 컬렉션

 

↑사진 = 셀린느 2017 S/S 컬렉션

 

↑사진 = 마르니 2017 S/S 컬렉션

 

빅 백이 주는 장점은 그 날 가지고 가고 싶은 모든 물건을 고민할 필요없이 모두 담을 수 있다는 점이다. 그 뿐인가. 화려하고 유니크한 패턴이 가미된 빅 백은 단조로운 스타일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 올 블랙, 혹은 모노톤으로만 완성한 모던 룩에 비비드 컬러 혹은 의상과 대비되는 색상의 빅 백으로 마무리 해주면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프린트가 가미된 빅 백을 매치할 경우는 상의와 하의 컬러는 한가지로 통일시키는 것이 좋다. 자칫하면 산만해 보여 투 머치(too much)” 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톤 코디법을 적용시키는 것도 한 방법이다. 빅 사이즈 백은 의상과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올 봄 멋스러운 연출이 가능하다.


 

 

 

 

 

 

 

 


패션엔 이다흰 기자

fashionn@fashionn.com




Related

News Ranking

  • Latest
  • Popular
  1. 1. 전지현·신민아·수영·선미, 셀럽들이 예고하는 올겨울 패딩 전면전!
  2. 2. [그 옷 어디꺼]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럭셔리한 재벌녀 패션 어디꺼?
  3. 3. [그 옷 어디꺼] '사랑의 온도' 서현진, 완판녀가 선택한 가을 패션의 모든 것!
  4. 4. 박서준, 故 김주혁 애도하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올블랙 '차분한 출국길'
  5. 5. 류준열, 대세남 인증한 롱패딩 스타일 '남친룩의 정석'
  6. 6. [패션엔 포토] '둘째 임신' 박수진, 여전히 변함없는 청순 꽃미모 '반하겠어!'
  7. 7. [그 옷 어디꺼] '사랑의 온도' 서현진, 순수미 폭발시킨 오버핏 후드 롱코트 어디꺼?
  8. 8. 청바지의 끝없는 파격! 패션위크 도쿄 컬렉션에 '끈 팬티 청바지' 등장
  9. 9. 선미·배두나 vs 공유·차준환, 그들이 즐기는 개성 만점 겨울 아우터룩!
  10. 10. 한섬, 비효율 브랜드 대거 중단...고강도 구조조정 단행 이유는?


Total Space : 27 GB
Free Space : 22 GB / Used Space : 5 GB